2019년 5월15일 새벽 서울광장 근처에서 70대 택시기사 분신으로 숨졌다고 하는데요,

참 안타까운 소식이 아닐수가 없네요, 이렇게 택시기사 분신 사건이 4번째인데요

택시기사 안씨(76세) 5월15일 오전 3시 19분경 시청 광장 인근 인도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붙혓다고 하는데요 

병원으로 옮겼으니 사망햇다고 해요, 분신자살,,,, 안타까운 일이 발생이되었지요.

자신이 운행하는 택시에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out"라는 문구를 썻다고 하는데요 

"차량 공유 서비스 반대"해 분신한 것으로 추측이 된다네요 

차량 공유 서비스는 카카오 카풀, 타다 등으로 이에 반대하며 3명의 택시기사가 분신을 햇지요 첫번째

첫번째는 2018년 12월 최씨(57세)로 국회 앞에서 '카카오 카풀 서비스 반대'하면서 택시에서 분신했으며, 

두번째는 2019년 1월 9일 임씨(64세) 광화문역 인근에서 몸에 불을 붙혀 사망을 햇지요, 

 고인이 된 임씨는 "택시기사가 너무 힘들다/ 불법 카카오 카풀 도입에 반대한다"는 유서를 남겻다고 하는데요

2번째 분신자살이 발생이 되자 
카카오"는 시범운영 중이던 "카풀 서비스"를 잠정 중다을 했지요,, 

세번째는 2019년 2월11일 김씨(62세) 국회 앞에서 택시기사가 택시에 불을 지른 뒤에 국회로 돌진을 햇으며, 화상을 입어서 병원으로 옮려 치료를 받앗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하는데요,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